메르세데스-벤츠 트럭, e악트로스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개최 예정

탄소 중립 도로 운송 위한 대형 순수 배터리 전기 트럭 e악트로스

작성일 : 2021-06-30 10:51 작성자 : 이윤순 (qhrdma777@naver.com)

 e악트로스 양산, 뵈르트 암 라인(Wörth am Rhein) 공장에서 올 하반기 시작 예정
2년 동안 고객과 긴밀하게 협력, 시범 운영 및 철저한 테스트 거쳐 개발

 

다임러 트럭 AG는 메르세데스-벤츠 트럭 브랜드의 첫 양산 전기 트럭 발표와 함께 도로 위 운송의 탄소 중립을 향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기 시작했다.

 

메르세데스-벤츠 트럭(Mercedes-Benz Trucks)이 대형 순수 배터리 전기 트럭 e악트로스(eActros)의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(world premiere)를 개최한다.

 

e악트로스 양산은 뵈르트 암 라인(Wörth am Rhein) 공장에서 올 하반기부터 시작할 예정이다.

 

메르세데스-벤츠 트럭의 개발자들은 양산 모델을 개발하면서 특히 ‘고객과 함께 개발(customer co-creation)’에 집중했다.

 

이번 제품 개발에 메르세데스-벤츠 트럭 고객들은 긴밀히 협력했으며 e악트로스 프로토타입은 이미 2018년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. 현재까지 e악트로스 프로토타입은 효율성, 지속가능성, 커넥티비티 시험을 위해 50만km 이상의 주행 테스트를 거쳤다.

 

안드레아스 폰 발펠트(Andreas von Wallfeld) 메르세데스-벤츠 트럭 세일즈&마케팅 총괄은 “우리는 2016년에 대형 전기 트럭의 콘셉트를 처음 발표했다. 불과 2년 후 개발된 프로토타입이 고객의 엄격한 테스트에 투입됐다.

 

이번에 언베일링하는 e악트로스는 도로 위 시범 운영 및 주행 테스트를 통해 얻은 경험의 결과다”고 말했다.

 

이어 “이는 대안 드라이브 시스템(alternative drive system)에 있어 메르세데스-벤츠 브랜드의 혁신적인 강점을 시사한다.

 

동시에 e악트로스는 우리 고객과의 긴밀하고 강력한 협력의 결과다. 집약적이고 실용적인 실험 덕분에 우리는 고객들의 수요에 완전히 맞춰진 차량을 광범위한 서비스와 함께 선보이게 됐다”고 덧붙였다.

 

메르세데스-벤츠 트럭 브랜드를 보유한 다임러 트럭 AG는 지속가능한 기업 전략을 추구하고 있으며 2039년까지 유럽, 일본, 북미에서 판매하는 신차 운행(tank-to-wheel)의 탄소 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.

 

또한 2027년부터 수소 기반 연료전지 트럭을 자사 차량 포트폴리오에 추가하고자 한다. 궁극적인 목표는 2050년까지 도로 위 운송에서 탄소 중립을 이루는 것이다.

 

이를 위해 다임러 트럭 AG는 중단거리 운송을 위한 순수 전기 배터리 트럭과 고중량, 장거리 운송을 위한 수소 기반 연료전지 트럭, 두 가지 전기차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.

 

이번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는 CEST 시간 6월 30일 오전 10시(한국시간 오후 5시)에 스트리밍된다.

 

다임러 트럭 코리아 홈페이지에서도 e악트로스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스트리밍이 제공된다.

 

외제차 최신 기사

  •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.